naver-site-verification: naverf83ad7df1bcc827c523456dbbc661233.html 6月의 日常
홈 > 블로그 > 내 블로그
내 블로그

6月의 日常

파비아노 2 503  

  6月의 日常 

533a76705a020ed1cb32a55e01eddc78_1561517951_8478.jpg


533a76705a020ed1cb32a55e01eddc78_1561517951_9685.jpg

​(1) 집안 뜨락의 보리수. 2019. 6. 20.

533a76705a020ed1cb32a55e01eddc78_1561518091_0018.jpg


권어부네 집 앞의 개울은 강수량이 적어 도랑이 되었다.

533a76705a020ed1cb32a55e01eddc78_1561518091_1474.jpg


느티나무 쉼터에 운동기구가 있으나 이용률은 아주 낮다.

533a76705a020ed1cb32a55e01eddc78_1561518091_272.jpg


쉼터엔 이따금 지나가는 길손이 쉬어간다.

533a76705a020ed1cb32a55e01eddc78_1561518091_3918.jpg


권어부의 고기잡이 뱃노래 소리 사라진 지도 오래되었다. 7~8년 정도 되었을 터이다.

533a76705a020ed1cb32a55e01eddc78_1561518091_5153.jpg


(2) 2019. 6. 15. 권어부네의 방앗간도 일년에 몇 차례 정도만 가동한다.

533a76705a020ed1cb32a55e01eddc78_1561518421_3983.jpg


강가 하천부지에 심은 매실나무 다섯그루에 매실이 소담스럽게 열렸다. 2019. 6. 10.

533a76705a020ed1cb32a55e01eddc78_1561518421_5315.jpg


(3) 5~6년 정도 방치했던 강가의 매실나무 주변은 잡목과 풀이 숲을 이루었다. 2019. 6. 10.


533a76705a020ed1cb32a55e01eddc78_1561518630_4182.jpg


심천사는 매제의 복숭아 밭에서 봉지싸기 작업. 2019. 6. 9.

533a76705a020ed1cb32a55e01eddc78_1561518630_5455.jpg


고임금에도 사람을 구할 수 없어 집사람과 함께 작업을 했다.

533a76705a020ed1cb32a55e01eddc78_1561518630_6659.jpg


533a76705a020ed1cb32a55e01eddc78_1561518630_7728.jpg


호돌이가 그려진 이 간이창고가 1988년 아시안 게임 당시, 그려졌던 것으로 기억한다.

533a76705a020ed1cb32a55e01eddc78_1561518630_8672.jpg


(4) 호돌이 벽화가 어언 30년 전이나 되었다. 참으로 쏜살같은 세월이다. 2019. 6. 9.


533a76705a020ed1cb32a55e01eddc78_1561518875_3901.jpg


533a76705a020ed1cb32a55e01eddc78_1561518875_5177.jpg


며느리가 영덕에 가서 대게를 사왔다. 2019. 6. 4.

533a76705a020ed1cb32a55e01eddc78_1561518875_6237.jpg


(5) 시애비가 좋아하는 대게 밥도 만들었다. 2019. 6. 4.


533a76705a020ed1cb32a55e01eddc78_1561519015_8356.jpg


533a76705a020ed1cb32a55e01eddc78_1561519015_9579.jpg


(6) 집안에 심은 백년초. 2019. 6. 1.

533a76705a020ed1cb32a55e01eddc78_1561519156_5474.jpg

533a76705a020ed1cb32a55e01eddc78_1561519156_6661.jpg

533a76705a020ed1cb32a55e01eddc78_1561519156_7758.jpg

533a76705a020ed1cb32a55e01eddc78_1561519156_8983.jpg


533a76705a020ed1cb32a55e01eddc78_1561519157_0112.jpg


(6) 다슬기 잡기. 2019. 5. 31.


533a76705a020ed1cb32a55e01eddc78_1561519276_6511.jpg


533a76705a020ed1cb32a55e01eddc78_1561519276_7731.jpg

​(7) 집사람과 낚시 겸 다슬기 잡이. 낚시는 꽝이다. 2019. 5. 29.


533a76705a020ed1cb32a55e01eddc78_1561519369_7418.jpg


533a76705a020ed1cb32a55e01eddc78_1561519369_8517.jpg


작은 아들 영동 렉시움아파트 10층에서 본 영동 역 풍경. 2019. 5. 21.

533a76705a020ed1cb32a55e01eddc78_1561519374_8695.jpg


(8) 손주의 효도은행 100억 짜리 수표를 할아버지에게 선물. 고맙다, ㅎㅎ...

533a76705a020ed1cb32a55e01eddc78_1561519510_7111.jpg


533a76705a020ed1cb32a55e01eddc78_1561519510_8458.jpg

(9) 심천 매제의 포도밭에서 포도순 제거작업. 2009. 5. 17.


 


2 Comments
용심 2019.06.26 14:21  
집앞 보리수가 달게 느껴집니다, 매실도 통글통글하게 영걸었고요,
이삿갓님의 뒷모습이 참으로 건강해 보입니다,
청정한 개울가에서 다슬기잡는 두분의 모습이 참으로 부럽기만 하네요,   
오래오래 건강하시고 강건하시기를 바라겠습니다.
파비아노 2019.06.27 09:36  
시골에서 사는 맛이 여러모로 좋습니다. 뒷 모습은 마눌이고요.
해마다, 다슬기 잡는 것은 연례행사고요, 낚시도 합니다.
용심님의 덕담에 감사드립니다. 용심님도 행복하고 건강하십시요. . *^^*
Category
State
  • 현재 접속자 38 명
  • 오늘 방문자 427 명
  • 어제 방문자 536 명
  • 최대 방문자 938 명
  • 전체 방문자 344,516 명
  • 전체 게시물 10,737 개
  • 전체 댓글수 35,413 개
  • 전체 회원수 90 명
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